콘텐츠바로가기

김문수 "대선후보 확정돼야 지사직 사퇴"

입력 2012-04-23 17:55:26 | 수정 2012-04-24 15:20:30
기사 이미지 보기
대선 출마를 공식선언한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23일 지사직을 계속 유지한 채 새누리당 대선후보 경선전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.

김 지사는 이날 도청에서 열린 행사후 기자간담회에서 "당내 경선에서 최종후보가 되면 지사직을 사퇴하겠다"면서 지자체장들이 현직을 유지한 채 예비후보등록을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공직선거관리법을 비판하고 헌법소원 제기가능성을 시사했다.

김 지사는 지사직을 유지하든 사퇴하든 비난이 있을 것이라면서 도정공백 우려 및 보궐선거에 따른 재정적 부담 등을 지사직 유지결정의 배경으로 거론했다.

이 발언은 김 지사가 후보경선 기간은 물론 탈락시에도 경기도지사직을 계속 유지할 의중임을 보여주는 것이다.

주변에서는 김 지사가 당내경선 도전과 예비후보 등록을 위해 조만간 지사직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.

(수원연합뉴스) 이선근 기자 sunny@yna.co.kr

포토슬라이드

POLL

'카카오 카풀' 서비스 허용 논란, 어떻게 생각하세요?

탈북민 출신 기자 취재 배제, 어떻게 생각하세요?

추천기사

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

핫이슈